Artist

김세일· Seil Kim

Tenor

" 귀족적이고 따뜻하며 거장다운 소리"

풍부한 미성의 소유자인 테너 김세일. 그는 '귀족적이고 따뜻하며 거장다운 소리'라는 세계언론의 찬사를 먼저 받으며 우리에게 다가왔다. 서울예고 재학 시절 유럽으로 건너가 로마 산타체칠리아 음악원, 스위스 제네바 음악원, 스위스 취리히 음대 최고연주자과정을 거쳐 네덜란드 오페라 스튜디오, 네덜란드 콘서트헤보우, 베를린국립오페라극장 등에서 활약하며 아테네 마리아 칼라스 콩쿠르 2위, 취리히 키바니스리트 듀오 콩쿠르 1위, 스위스 베르비에 페스티벌 아카데미 최고의 성악가상 등을 받으며 국내보다 해외 무대에서 먼저 주목 받기 시작했다.

성악계의 거장인 니콜라이 겟다, 프랑코 코렐리를 사사했고 오페라, 오라토리오, 예술가곡 그리고 바로크시대부터 현대까지 시대와 장르 그리고 언어를 초월하는 레퍼토리를 가지고 있는 테너 김세일은 현재 암스테르담 콘서트헤보우, 비엔나 뮤직페라인, 바덴바덴 페스트슈필하우스, 베를린 국립 오페라 극장, 취리히 톤할레, 루체른 헨델 페스티벌, 그리고 예술의전당 등 유럽과 한국을 중심으로 연주회와 오페라 무대에서 활발한 활동을 하고 있으며 2014년 KBS Classic FM이 주관하는 ‘한국의 클래식 내일의 주역들’ 음반에 국내외 무대에서 함께 활동해왔던 가곡 전문 피아니스트 루돌프 얀센과 함께 참여하기도 하였다. 



그의 커리어에서 유독 눈길이 가는 점은 유럽 주요무대에서 바흐 ‘마태 수난곡’, ‘요한 수난곡’의 에반겔리스트(복음사가, 복음서를 집필한 저자)역을 도맡아 하고 있다는 점이다. 에반겔리스트는 작품을 이끌어가는 주인공인 동시에 해설자의 역할로 정확한 발음의 가사 전달력과 경건하고 섬세한 음색이 요구되는 작품이라 동양인에게 이 역이 주어지는 경우는 거의 없기에 김세일의 활약은 더욱 큰 의미를 가진다.

2011, 2012년 한국문화예술위원회 차세대 예술인으로 선정되기도 했으며  EBS 라디오 '클래식 드라이브' 진행자로도 손색없는 능력을 보여주었다. 또한 고양아람누리 마티네콘서트의 진행자를 맡았으며 2018년에는 대구 수성아트피아의 '튜즈데이모닝콘서트'시리즈의 진행을 맡아 활동하고 있다. 서울시 오페라단이 선보인 세계 최초의 오페라 몬테 베르디의 '오르페오'에서 '오르페오'역으로 출연, 국립합창단 '메시아'에 참여하는 등 국내에서도 활발한 활동을 펼치고 있으며 2018년 3월, 국립강원대학교의 부교수로 임용되어 후학양성에도 힘쓰고 있다. 


Art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