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rtist

조재혁· Jae-Hyuck Cho

Piano

" 능숙함, 눈부신 테크닉과 꾸밈없는 진실한 음악"

뉴욕 타임스
조재혁은 “감성과 지성을 겸비하고 흠 잡을 데 없는 테크닉과 구성력, 뛰어난 통찰력과 과장 없는 섬세함으로 완성도의 극치를 추구하는 매력적인 연주자”로 평을 받으며 다양한 형태의 연주로 연 중 60회 이상 무대로 오르는 활발한 활동을 펼치고 있는 연주가이다. 강원도 춘천 태생인 조재혁은 만 5세에 피아노를 시작하여 황숙중, 김혜자, 조영방에게 사사하고 서울예고를 입학하여 1학년 재학 중 미국으로 유학을 떠났다. 뉴욕 맨하탄 음악대학 프리칼리지를 거쳐 줄리어드스쿨에서 학사와 석사과정을 하는 동안 솔로몬 미코프스키, 허버트 스테신, 제롬 로웬탈을 사사하였고, 이어 맨하탄 음악대학에서 니나 스베틀라노바를 사사하며 박사학위를 받았다.
스페인 마리아 카날스 콩쿠르 1위를 비롯 모나코 몬테카를로 피아노 마스터즈 국제콩쿠르, 이탈리아 레이크꼬모 국제콩쿠르, 스페인 페롤 국제콩쿠르, 미국 뉴올리언스 국제콩쿠르 등 세계 유명 콩쿠르에 입상 경력이 있는 조재혁은 1993년 뉴욕의 프로피아노 영아티스트 오디션 우승을 계기로 카네기홀 와일 리사이틀 홀에서 뉴욕 데뷔를 하였고 그 후 북미와 유럽에서 꾸준한 연주활동을 펼쳐 왔다. 국내에서도 독주회와 실내악, 오케스트라 협연, 렉쳐 시리즈 등 다양한 연주활동 외에 음악과 타 예술분야와의 결합에도 관심을 가져 국립발레단, 일루셔니스트 이은결 등 다양한 장르의 예술가들 과의 협업과 융합의 새로운 시도를 하고 있다.

오르가니스트로서의 활동도 최근 더욱 활발히 하는 조재혁은 지난 시즌에 롯데콘서트홀, 인천 엘림아트홀, 프랑스 앙굴렘 의 성베드로성당 등에서 독주회를 가졌고, 특히 예술의전당콘서트홀에서 코리안심포니와 Joseph Jongen의 오르간 협주곡 Symphonie Concertante를 한국 초연하였고 세종문화회관 제야음악회에서 생상의 오르간심포니를 협연하였다. 맨하탄 음대 프리칼리지 시절부터 부전공으로 오르간을 시작하여 뉴욕과 뉴저지 여러 교회의 오르가니스트 겸 음악감독으로 활동하여 교회음악가의 경력을 쌓은 조재혁은 미국장로교주최 전국 예배와 음악 컨퍼런스에 공식 오르가니스트 겸 합창지휘와 예배반주법 강사로 다년간 활약하였다. 

최근 음반작업도 활발하여 2017년 SONY CLASSICAL에서 발매된 베토벤 소나타 음반을 시작으로 2019년 상반기에 Adrien Perruchon의 지휘로 Royal Scottish National Symphony와 협업한 베토벤과 리스트 협주곡 음반이 발매되었으며 앞으로 프랑스의 Evidence 레이블에서 파리의 마들렌 사원에서 녹음한 오르간 음반과 독일 하노버에서 녹음한 쇼팽 피아노곡 음반 발매를 앞두고 있다.

청중과의 소통에도 정평이 나 있어 해설과 진행, 그리고 방송으로도 활동의 폭을 넓혀나가는 조재혁은 2011년부터 6년간 KBS 클래식 FM의 프로그램 <장일범의 가정음악>의 수요일 코너 <위드피아노>에 고정게스트로 

출연하여 음악을 다양한 관점으로 분석, 설명하며 연주하는 ’라이브 렉처 콘서트’라는 새로운 장르를 개척하였으며 2015년과 2016년에 열린 스트라디움의 <조재혁의 음악상자>와 수원 SK 아트리움의 <조재혁의 아침클래식>에서 기획, 연주와 진행을 맡았다. 2017년부터 2년간 예술의전당의 간판 음악회 시리즈 <11시 콘서트>의 호스트를 맡아 연주와 해설로 활약한 바 있고 2019년에는 아트센터 인천의 마티네 콘서트 시리즈 <조재혁의 뮤직 인사이트>를 맡아왔다. 2021년 시즌 조재혁은 프랑스와 북미에서 오르간 / 피아노 음반 발매기념 초청 리사이틀 및 로얄 필하모닉, 브뤼셀 필하모닉, 모스크바 솔로이스츠, 뉴러시아스테이트 심포니의 협연 등 다양한 프로그램으로 국,내외 청중에게 다가갈 예정이며, 2021-22 시즌에는 하노버에서 녹음한 쇼팽 솔로음반과 모스크바에서 한스그라프의 지휘로 러시아 내셔널 오케스트라와 녹음한 라흐마니노프 피아노 협주곡음반, 그리고 런던 로얄 필하모닉과 협연한 모차르트 협주곡 음반들의 발매를 앞두고 있다.

 

Art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