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rtist

박유신· Yoosin Park

Cello

" “박유신의 테크닉은 흠잡을 데가 없고, 둥근 음색은 온화하며 풍부한 색깔을 자랑한다. 그녀는 이미 뛰어난 음악가이며 자신의 음악성을 자연스럽고 설득력 있게 표현할 수 있는 특별한 재능이 있다.”"

첼리스트 박유신은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첼리스트 송영훈으로부터 소리로 감동을 주는 연주자라는 평을 받으며 현재 세계 무대로 도약하는 차세대 연주자이다.

최근 2018 9월 제24회 야나체크 국제 콩쿠르에서 2위를 수상하는 쾌거를 이룬 그녀는 그 밖에도 2018 4월 안톤 루빈슈타인 국제 콩쿠르에서 2위를 수상하며 유럽 음악계의 주목을 받았으며, 2017년 드레스덴 국립음대 실내악 콩쿠르에서 1, 그리고 2015년 브람스 국제 콩쿠르에서 2위와 특별상을 수상한 바 있다. 국내에서도 일찍이 다수의 콩쿠르에 입상하면서 존재감을 알려왔는데, 영산음악콩쿠르, 한국 브람스협회 콩쿠르, 서울 바로크 합주단 콩쿠르, 음악교육신문사 콩쿠르에서 각각 2위를, 그 외에도 포항음악협회 콩쿠르, 대구음악협회 콩쿠르, 부산음악교육신문사 콩쿠르 등에서 1위를 차지하였다.

박유신은 2018년 드레스덴 슈타츠카펠레 아카데미 소속으로 활동하며 많은 국제 무대를 경험하였다. 솔리스트로서 저명한 오케스트라인 남서독 필하모니 협연 및 에어츠게비어기셰 필하모니 아우에, 러시아 국립발레단 오케스트라 그리고 명 지휘자 쿠르트 잔달링의 지휘로 드레스덴 국립음대 오케스트라와 협연하였으며, 이탈리아 크레모나에서 스승 에밀 로브너와 비발디 더블 콘체르토를 협연하기도 하였다. 이 외에도 일본 우츠노미야에서 초청 리사이틀을 가졌고, 스위스 우트빌 마스터클래스, 이탈리아 카잘마찌오레 페스티벌, 부헨나우 페스티벌 등에 참가하기도 하였다. 또한 베를린필하모니 챔버홀을 포함해 라메나우 바로크홀 등에서 유럽 여러 저명한 홀에서 연주한 바 있다.



국내에서는 금호영챔버아티스트로 선정되어 가졌던 금호아트홀에서의 초청연주와 경희대학교 오케스트라 정기연주회에서 협연하였다. 독일 유학 이후 본격적으로 다시금 한국 활동에 박차를 가한 뒤로는 바이올리니스트 김영욱, 피아니스트 임동혁과 함께 요엘 레비의 지휘로 KBS 교향악단과 베토벤 삼중협주곡을 협연하였으며, 포항시향, 전주시향과 차이코프스키 로코코변주곡을 협연, 경주 예술의전당에서 첼리스트 에밀 로브너와 함께 코리안 챔버 오케스트라와 협연하였다. 또한 실내악 무대로 2019 2월 피아니스트 김현정과 <러시안 첼로>를 주제로 예술의전당 IBK챔버홀에서 듀오 리사이틀을 가졌다. 그녀는 현재 주목받는 신예 아티스트 중 하나로, 2019 1월 월간지 <노블레스>가 선정한 라이징 스타 7으로 소개되며 우리 음악계의 새로운 미래임을 견고히 하였다.

박유신은 경희대학교 음악대학을 전 학년 장학생으로 수석 졸업, 2015년 도독하여 드레스덴 국립음대에서 석사과정을 만점으로 졸업했으며 동 대학 최고연주자과정을 졸업하였다. 배움에 대한 끝없는 열정으로 아르토 노라스, 다비드 게링가스, 단줄로 이시자카, 크리스토프 리히터 등의 마스터클래스에 참가했으며, 박경옥, 송영훈, 에밀 로브너, 노버트 앙어를 사사했다.



Artist